평창 동계 올림픽, 팀코리아 공식 단복 공개
2017-11-01이아람 기자 lar@fi.co.kr
'노스페이스'
 
단복 시연회 모델로 참가한 팀코리아 선수들(서정화, 최민정, 서보라미, 신의현, 이상호, 최재우-좌측부터)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원아웃도어(대표 성기학)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100여일 앞두고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단 ‘팀코리아(Team Korea)’가 착용할 공식 단복을 공개했다.
평창조직위 및 대한체육회의 공식파트너(Tier 1)인 ‘노스페이스’는 지난 31일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 주최로 태릉선수촌에서 개최된 ‘2018 평창동계올림픽 G-100 미디어데이’에서 동계올림픽대회와 동계패럴림픽대회에 출전하는 ‘팀코리아’가 착용할 단복 시연회를 진행했다.
이번 시연회에서는 시상복을 비롯하여, 개∙폐회식복, 일상복(다운 재킷, 트레이닝복 세트 2종, 긴팔 라운드티, 긴팔 폴로티 및 반팔 라운드티 등) 및 선수단 장비(운동화, 방한화 2종, 슬리퍼, 머플러, 백팩, 및 여행가방 등)까지 20여개가 넘는 품목이 선보여졌다.
특히 이승훈 선수(스피드스케이팅), 최민정 선수(쇼트트랙), 이상호 선수(스노보드), 서정화 선수(프리스타일스키), 신의현 선수(파라크로스컨트리스키 및 파라바이애슬론). 서보라미 선수(파라크로스컨트리스키 및 파라바이애슬론) 등이 모델로 직접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노스페이스’가 선보인 공식 단복은 ‘팀코리아’ 캘리그래피(Calligraphy), ‘애국가’ 프린트 및 ‘건곤감리’ 4괘 등을 모티브로 한 한국적 디자인과 최적의 컨디션 유지를 위한 기능성이 적용됐다.
태극기 색상인 청색, 홍색 및 백색을 사용하고 애국가 프린트 안감 등을 통해 우리나라 고유의 감성을 담아내는 동시에 ‘팀코리아’ 갤리그래피 적용과 곡선 및 사선 배치를 통해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더불어 추운 날씨에서 팀코리아 선수들의 신체 보호를 위해 보온 기능, 방풍 및 발수 기능 등을 강화했고, 최적의 신체 컨디션 유지를 위해 경량성 및 활동성을 극대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