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능성∙보온성 강화해 거센 추위도 거뜬!
2017-10-27박상희 기자 psh@fi.co.kr
‘퍼스트올로’, 체온 지키고 옷맵시 살리는 겨울 이너 아이템 출시

국민내복

'퍼스트올로'가 추워지는 날씨를 맞아 한층 업그레이드 된 '2017 국민내복 시리즈'를 출시했다.

좋은사람들(대표 윤우환)의 라이프스타일숍 '퍼스트올로'가 선보이는 이번 신제품은 보온력과 기능성을 강화했다. 겨울 시즌 스테디셀러 '국민내복'은 폴리기모를 얇은 형태로 제작해 따뜻하면서도 몸에 가볍게 밀착되는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부드러운 터치감을 자랑하는 에코텐셜 원단을 사용했으며, 열기는 흡수하고 습기는 빠르게 건조시켜 장시간 착용 시에도 쾌적함을 유지한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국민내복 플러스'를 함께 출시했다. 발열 기능이 추가된 '국민내복 플러스'는 10가지 컬러로 출시되어 날씨와 취향에 따라 넓은 선택의 폭을 제공한다.

겨울 편안한 실내 활동을 위한 새로운 이지웨어도 출시했다.

스판밍크 이지웨어는 '퍼스트올로'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제품이다. 인기 아이템인 밍크소재 수면잠옷에 스판을 더해 신축성이 뛰어나고 최적의 활동성을 제공한다. 두껍고 불편했던 기존 밍크 소재와 달리 초극세사가 원단 표면에 촘촘한 조직으로 설계돼 가볍고 따뜻하며, 얇아진 옷 두께가 핏을 잡아준다. 상하의와 목도리의 셋트로 구성됐다.

박명환 마케팅팀 과장은 "예전에는 두툼한 내복과 수면잠옷이 겨울 아이템으로 인기가 높았지만, 최근에는 다양한 소재를 접목해 얇지만 따뜻한 제품들이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며 "더욱 새로워진 국민내복과 기존 소재를 발전시킨 스판밍크 이지웨어로 보다 가벼운 겨울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속옷전문기업 좋은사람들의 '퍼스트올로'는 생활밀착형 상권의 대표 라이프스타일 이너웨어 브랜드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전 카테고리에서 300여개의 다양한 제품들을 합리적인 가격대에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겨울 대표 상품인 '국민내복'은 출시 이후 2년 연속 80% 이상의 판매율을 기록하기도 했다.

스판밍크 이지웨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