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젤로', 세련미에 활동성까지 잡았다
2017-09-11강경주 기자 kkj@fi.co.kr
'라젤로' 가을 화보



패션그룹형지(대표 최병오)가 여성복 '라젤로'가 올 가을 세련미와 활동성을 모두 잡는다. '라젤로'는 올 가을 고급스러움과 세련미를 강조한 '클래시 라인'과 더불어 편안함과 활동성을 내세운 '액티브 라인'을 기반으로 다양한 패션스타일을 전개할 계획이다.


'라젤로'는 가을 시즌 시작과 함께 공개한 화보를 통해 근대 유럽의 살롱문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브랜드 컨셉에 따라 새로운 모던 클래식 스타일을 선보였다. 예술과 문화 그리고 패션의 장, '르 살롱(Le Salon)'의 문화 감성을 엿볼 수 있다.


화보 속 블랙 컬러와 플라워 패턴의 배색 원피스는 우아함과 편안한 분위기가 공존한다. 울혼방 체크 패턴의 롱 베스트와 블라우스를 함께 코디한 스타일은 시크한 세련미가 돋보인다. 또한 활동성과 편안함을 내세운 '액티브 라인'은 루즈핏 점퍼, 블루진과 같이 캐주얼 아이템이 주를 이룬다. 지소연의 고급스럽고 세련된 이미지부터 액티브한 스타일까지 다채로운 패션을 확인할 수 있다.


송진용 '라젤로' 본부장은 "'라젤로'가 추구하는 모던 클래식의 컨셉과 가을 감성이 잘 어우러져 이번 화보의 완성도가 더욱 높아졌다"며 "세련된 라이프스타일과 문화 감성을 추구하는 여성들을 위해 올 가을 다양한 패션스타일을 제안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라젤로는 올해 봄, 블랙 컬러의 부드럽고 간결한 서체와 'LE SALON(르 살롱)' 문구가 조화를 이룬 새 BI를 발표하며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신규 카피와 현대적인 외관이 조화를 이뤄 마치 디저트 카페, 스튜디오 등을 연상시키는 매장으로 SI(Store Identity)도 리뉴얼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