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지’ 伊 이어 홍콩서도 러브콜…글로벌 브랜드 재확인
2017-09-07박만근 기자 pmg@fi.co.kr
‘삐띠 워모’ 이어 香패션박람회 ‘센터스테이지’ 게스트 디자이너로 초청 패션쇼

'준지'가 홍콩 '센터스테이지' 박람회에 초청돼 지난 6일 오프닝 갈라쇼를 선보이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글로벌 남성복 브랜드 '준지'가 지난해 이태리 '삐띠 워모'에 초청받은 데 이어, 이번에는 홍콩의 패션박람회에 게스트 디자이너로 전격 초빙돼 환상적인 런웨이를 선보였다.

지난해 1월 세계 최대 남성복 박람회인 이태리 '삐띠 워모'의 게스트 디자이너로 선정된 이후, 홍콩 '센터스테이지' 패션박람회에도 초청돼 지난 6일 패션쇼를 펼친 것. 이로써 한국 브랜드로는 최초로 '삐띠 워모'는 물론 홍콩의 최대 패션행사의 게스트 디자이너로 연이어 선정돼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굳히는 한편, K-패션을 전세계에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다는 평가다.

홍콩 '센터스테이지' 전시회는 전 세계인들이 참여하는 패션박람회의 중심이 되겠다는 의지 아래 지난해부터 '월드부띠끄 홍콩'이라는 전시회명을 '센터스테이지'로 변경한데 이어, 세계 최대 패션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과 함께 홍콩을 아시아 패션시장의 차세대 플랫폼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다.

따라서 홍콩특별행정구 설립 2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박람회에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아시아 대표 디자이너 '준지'를 초청한 것이어서 그 의미를 더해준다. '준지'는 아시아를 대표하는 디자이너이자, 이미 글로벌 패션도시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패션 디자이너로 정평이 나있기 때문이다.




 
'준지'는 지난 6일 이번 행사의 하이라이트 오프닝 갈라쇼인 '센터스테이지 엘리츠'에서 2018 봄/여름 시즌 컬렉션을 선보여 갈채를 받았다.


'EXPAND(팽창)과 'CONTRACT(수축)'을 컨셉으로 진행된 이번 컬렉션에는 볼륨감과 오버사이즈를 강조하는 한편, 여성적인 실루엣을 토대로 '준지'만의 트위스트를 새롭게 표현했다. 특히 '준지'는 런웨이에 올린 24명의 모델 중 여성 모델이 14명이 될 정도로 성(性)의 경계를 허무는 동시에 셔츠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재해석으로 다양한 아이템으로 승화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준지'는 이미 지난 2017 가을/겨울 시즌 컬렉션에서 여성 모델들을 대거 무대에 올리는 등 남성복을 넘어 여성복 부문으로의 브랜드 확장성을 암시한 바 있다.


또 화이트 셔츠와 블랙 스커트의 매칭부터 셔츠형 플리츠 드레스와 보머 재킷, 셔츠와 후디, 보머와 트렌치 등의 조합을 통해 '준지'의 대표 아이템들을 독특한 테일러링으로 연출해 새로운 룩을 선보였다.
이와 함께 '준지'는 홍콩 IFC 몰의 레인크로포드에 조이스(JOYCE)와 함께 팝업 스토어를 오픈했으며, 오는 9월말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준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인 정욱준 상무는 "세계 최대 패션시장 자리를 엿보는 중국과 떼래야 뗄 수 없는 아시아의 패션 허브 홍콩의 초청으로 컬렉션을 펼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글로벌 무대에서 '준지'를 알리는 것을 넘어 대한민국의 패션 수준과 격을 높여 나가는데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준지'는 오는 14일부터 27일까지 갤러리아 백화점 본점 웨스트 2층에서 브랜드 론칭 이후 최초로 '여성 캡슐 컬렉션' 팝업 스토어를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