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패션, ‘香패션위크’서 현장계약 20만불 실적
2017-07-17이채연 기자
제 24회 홍콩패션위크가 지난 7월10일부터 13일까지 4일간 홍콩 컨벤션 센터에서 열렸다.


이달 10~13일까지 홍콩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홍콩패션위크'에 참가한 한국 패션기업들이 행사 기간 상담액 100만불, 현장계약 20만불의 수출 실적을 올렸다.


한국패션협회는 이번 전시회에 전세계 20개국에서 11,00개 패션기업이 참가했고, 국내 기업은 KOTRA 후원으로 총 8개사가 9개 부스를 개설했다고 밝혔다.


참가사는 ▲루키버드코리아(소아) ▲마리컴퍼니(마리마린 프리미엄 플리츠) ▲벤디스코리아(벤디스) ▲스윙바이더나비(스윙바이나비) ▲스튜디오디뻬를라 ▲엠주 ▲이자벨(임주) ▲한얼환경산업(세이프선데이) 등이다.


이들 브랜드는 의류, 잡화, 액세서리 프리미엄 브랜드관인 '패션 갤러리'관에 자리했으며 2015년부터 연속 참가한 루키버드코리아의 여성 가방 '소아'와 래쉬가드 '벤디스'로 처음 참가한 벤디스코리아 등의 현지 반응이 좋았다.


모피 완제품 전문기업인 이자벨의 전임주 대표는 "한국 제품은 중국, 동남아 지역 제품과 단순 단가 경쟁이 아닌 감성, 디자인, 품질 차별화를 내세워 공략해야 한다"면서 "이번 전시 경험을 토대로 향후 미주 지역을 중심으로 한 해외 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친환경 홈웨어 기업 한얼환경산업 김안나 기획담당은 "중국, 아시아, 유럽 바이어의 니즈와 트렌드를 파악하고 실속 있는 정보를 얻게 됐다. 미래 청사진을 구체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 해외 비즈니스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