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LBL’ 3시간 만에 110억 대기록!
2016-09-27취재부  



롯데 홈쇼핑 화보 중.



롯데홈쇼핑은 지난 24일 간판 쇼호스트 정윤정이 이끄는 대표 패션뷰티 프로그램 정윤정쇼’(이하 정쇼)를 통해 신규 프리미엄 브랜드 ‘LBL(Life Better Life)’180분 동안 특집 방송한 결과 총 주문금액 110억 원을 달성하며 롯데홈쇼핑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해당 방송은 본격적인 F/W 시즌을 맞아 롯데홈쇼핑이 지난 해 9월부터 1년 간 심혈을 기울여 준비해 온 신규 브랜드 ‘LBL’ 특집방송으로 진행됐다. ‘LBL’은 배우 오연수를 모델로 내세워 고객들에게 일상 속 럭셔리패션을 제안하는 프리미엄 브랜드. 이날 방송에서 최고급 소재의 캐시미어, 밍크 등을 사용한 지블리노 코트(499,000)’, ‘스페인 토스카나 코트(299,000)’, ‘베네타 코트(499,000)’, ‘제니스 밍크 슬리브 코트(399,000)’ LBL6가지 상품과 나인웨스트 가을 슈즈 등을 선보여 총 110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 해 11정쇼에서 ‘LG 트롬 스타일러판매로 기록한 90억 원을 깨고, 패션상품 만으로 110억 원 판매라는 사상 최대의 기록을 달성한 것.


특히 3대째 캐시미어와 천연 울 소재만을 방조·방직하는 이탈리아 유명 방직회사 브레스키의 캐시미어를 사용한 지블리노 코트40분간 31억 원 판매로 이날 가장 많은 판매고를 기록했고, ‘버버리’ ‘프라다등 명품 브랜드에 가죽과 양털을 제공하는 스페인 라도마와 협업한 스페인 토스카나 코트(299,000)’35분간 24억 원의 실적을 올렸다. 지난 7() 첫 론칭 방송에서 15억 이상의 주문금액을 기록했던 홀가먼트 롱니트(139,000)’는 지난 방송에서 미처 구입하지 못했던 고객들이 몰리면서 방송 전부터 사전주문이 폭주하며 5분 만에 준비된 물량이 완판됐다.


또 당일 방송에서는 홈쇼핑 매출이 순간 급증하는 재핑효과(Zapping effect:인접 채널의 프로그램 종료에 따른 일시적 시청률 상승 효과)없이 방송 전부터 사전 주문 건, 동시 주문 건이 폭주했다. 롯데홈쇼핑 바로TV’ (App) 실시간 채팅 서비스인 바로TV’ 24일 정쇼 방송 시청자 참여 건 수도 동시간 대비 50% 이상 증가한 11천 건을 돌파하는 등 TV홈쇼핑에서 판매되는 패션상품 중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고객들로부터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롯데홈쇼핑은 이번 신규 브랜드 ‘LBL’ 론칭을 위해 지난 해 9월부터 이탈리아, 스페인의 유명 패션업체와 기획부터 제작까지 함께 작업 했으며, 최고급 소재의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기 위해 북미, 유럽 등의 원산지를 직접 찾아가 소재 확보에 많은 노력을 했다. 최고급 소재와 디자인에 맞춰 생산업체 선정에도 많은 공을 들였다. 금번 판매 상품을 생산한 협력사 4곳 모두 국내 중소기업들로 기존에는 고가 명품 브랜드에만 소량생산 납품하던 작은 패션 업체들이다




롯데 홈쇼핑 화보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