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퍼스트’로 옛 영화 되살렸다
가+
가-
엘칸토 / ELCANTO

2020-08-02 오후 1:15:07


엘칸토(대표 김병수)가 이커머스 비즈니스를 강화하며 전통 제화 강자로서 자존심을 지키고 있다. 한 때 제화3사로 구분되며 국내 슈즈 마켓을 이끌던 엘칸토는 브랜드 노후화 등으로 하락세를 걷기도 했지만 '온라인 퍼스트' 전략에 성공, 재기에 성공했다.


'엘칸토'는 자사몰(엘칸토몰)과 쿠팡, 네이버 등 대형 오픈 마켓을 중심으로 온라인 비즈니스를 전개하고 있다. 가장 주된 전략은 온라인 브랜드의 다각화로 다양한 고객들의 입맛을 맞추고 있는 점이다.


엘칸토는 현재 '엘칸토' 'L by 엘칸토' '스타지오네 by 엘칸토' '인텐스' '더브라운' '5MONTHS' 'YOU'RE RIGHT' 'MaZZ' 8개 브랜드를 전개하고 있는데 '엘칸토'를 제외하고 대부분 온라인을 중심 채널로 전개하고 있다. 가심비를 높인 '스타지오네'와 '인텐스', 온라인 전용 남성 컴포트화 '유어라이트', 온라인 컴포트 슈즈 브랜드 '마쯔' 등이 대표적이다.


엘칸토는 자사몰의 온라인 콘텐츠를 다양하게 벌여 폭넓은 고객층을 흡수하는 것은 물론 자사 트래픽을 높이는 전략으로 활용하고 있다. 자사몰 판매분의 수익률이 높은 만큼 자사 단독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등 자사몰 육성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고객 중심 쇼핑 채널' 구축을 목표로 유저들의 편의성을 강조하여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꾀하고 있다.  


이 같은 전략에 힘입어 지난 상반기 '엘칸토' 자사몰은 전년 대비 570%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전체 온라인 매출이 전년 대비 46% 증가한 것과 비교한 월등히 높은 수치다. 외부 몰 중에서는 네이버를 주력으로 전개하고 있다.


엘칸토는 상반기 자사몰의 온라인 광고를 확대하고 온라인에 특화된 콘텐츠를 강화한 것이 매출 신장의 주된 요인이며 이비즈 인프라를 강화함으로써 경쟁력을 높였다고 분석했다. 하반기에는 자사몰은 잔여재고 소진 및 고개 확보를 위한 주력 채널로 활용하고 종합몰과는 전략적 제휴를 통해 단독 상품을 구성하는 등 각 채널별 특성을 달리한 전략을 펼칠 계획이다.





패션인사이트

- Copyrights ⓒ 메이비원(주) 패션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롱패딩 깡패’ 별칭… 무신사 덕분이죠
온라인 전용 상품으로 이커머스 익스프레스~
2020 이커머스를 빛낸 STAR BRAND 20
MZ세대 잡으러 영 패션 플랫폼 공략
BTS·SYSTEM 특별 사이트 제작으로 공전의 히트
SSF숍의 효자 브랜드, 모바일은 내가 강자!
이커머스 강자, ‘안다르’ 애슬레저 붐 일으켜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가 픽(Pick)한 핸드백
‘5252 by 오아이오아이’, MZ세대 사로잡았다
소호몰 최초 새벽배송으로 고객감동 실현
韓-中 스트리트 캐주얼 No.1 향해 고고씽
1020 세대가 애정하는 최강 이커머스 브랜드
가심비 1위로 남성복 온라인 마켓 싹스리
‘크림치즈마켓’ 1인 셀러 대박 신화 썼다
메이비원(주) | 대표:황상윤 | 개인정보보호책임자:신경식
사업자등록번호:206-81-18067  | 통신판매업신고:제2016-서울강서-0922호
TEL 02)3446-7188  |  Email : info@fi.co.kr
주소 :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8로 1길 6 (마곡동 790-8) 메이비원빌딩
Copyright 2001 FashionInsight co,.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