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패션, CYB서 미래성장 설계한다
가+
가-
시장 경쟁력 갖춘 70여개 홀세일 브랜드 참여

2015-10-08 오후 2:44:08




한국 패션 브랜드가 ‘치크-영블러드(CHIC-Young Blood)’를 통해 중국시장 진출 가능성을 타진한다.


오는 10월 13일부터 3일간 중국 상하이 국가회전중심(National Exhibition & Convention Center)에서 개최되는 중국 최대 패션 전시회인 ‘중국국제복장복식전람회(CHIC)’에는 ‘홀세일 브랜드 전시회’라는 특별한 섹션으로 ‘치크-영블러드’가 마련된다. 중국 리테일 마켓으로 진출하는 기회인 이번 ‘치크-영블러드’ 전시회에는 국내 70여개 브랜드가 참가해 중국 리테일러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 패션비즈니스 최적의 장소
최근 ‘CHIC-Young Blood’는 패션 브랜드 사이에서 가장 ‘핫’한 중국 패션 비즈니스 행사로 부상하고 있다. 그리 길지 않은 역사에도 ‘영블러드’를 통해 중국 패션시장에 소개된 후 인기 브랜드로 급부상한 브랜드가 늘고 있기 때문. ‘영블러드’를 통해 새롭게 시장을 개척하고 안정적으로 자리잡은 브랜드만도 이미 300여개를 넘어섰다.


최근 중국시장은 개성 표현과 브랜드 문화정신을 추구하는 ‘빠링허우·지우링허우(80~90년대 이후 출생한 젊은 세대)’가 소비시장의 주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들 젊은 소비자들은 자기 색깔이 분명하고 트랜드를 리드할 수 있는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 ‘CHIC-Young Blood’는 이러한 새로운 소비층이 선호하는 아이덴티티가 명확하면서 제품력이 우수한 잠재력 있는 젊은 브랜드가 중국 패션 시장에 진출하는 창구로 이용되면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플랫폼으로 발전하고 있다.







◇ 급변하는 중국 시장 내 최상의 마케팅 창구
소비의 주역이 변화하고 이들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독특한 문화가 새롭게 형성되면서 유통망 역시 편집숍 중심으로 상권이 재편되는 양상이다. 베이징, 텐진, 칭따오, 난징, 상하이, 항저우, 원저우 등 주요 도시가 복합쇼핑몰 중심으로 상권이 재편되고 있는데, 이러한 복합쇼핑몰의 가장 좋은 자리에는 일본, 홍콩계 편집숍 혹은 중국 국내 편집숍이 들어서고 있는 것.


이렇듯 편집숍이 활성화되면서 시장에서 요구하는 콘텐츠 또한 다양해지고 있다. 각 편집숍마다 새로운 콘텐츠를 발굴하기 위해 발벗고 나선 상황.


이에 다양한 브랜들을 한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는 홀세일 브랜드 전시회, 쇼룸, 세일즈랩 등의 필요성 또한 높아졌다. 그러나 아직은 이들의 니즈를 충족시켜 줄 수 있는 사회적 인프라가 갖춰지지 않았다. 이를 해소할 수 있는 가장 최상의 창구가 바로 ‘CHIC-Young Blood’인 셈.


조우이치 중국복장협회 부비서장은 “최근 중국 패션시장은 편집숍이 강세를 나타내며 ‘편집숍’과 ‘바잉’이 산업의 화두로 대두됐다”며 “‘CHIC-Young Blood’’를 통해 새롭게 부상하는 편집숍에 걸맞은 유니크한 감성의 디자이너·홀세일 브랜드의 다양한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바이어들은 시장흐름 변화에 대응하고, 브랜드는 시장을 키우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희 기자
psh@fi.co.kr

- Copyrights ⓒ 메이비원(주) 패션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한국과 중국 패션&유통 기업의 성장과 성공을 응원합니다
한국 유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는 ‘뉴웨이브’
제 2의 이랜드, 더베이직하우스 꿈꾸는 ‘차이나 드림’
중국 유통 대기업, 한국 패션과 동반 성장 나선다
이랜드, 중국서도 ‘의식주휴미락’ 신화 쓴다
‘루이까또즈’ 프랑스컬처로 중국 소비자 잡는다
‘헤지스’ ‘라푸마’ 중국 시장서도 통했다
‘코오롱스포츠’ ‘슈콤마보니’ 중국서도 잘나간다
토종 SPA ‘탑텐’ 이젠 글로벌이다
젊은 세대 사로잡은 라이징스타 ‘스위브’
동광인터내셔날, 중국 온오프 동시 공략한다
세정, 중국 홍콩 등 중화권 사업 박차
해피랜드, 유아동 신상품 대거 선보인다
“알리바바와 제휴, 해외 진출 첫 걸음이죠”
“탄탄한 소싱력·MD가 핵심 경쟁력입니다”
“디자인은 컨템포러리, 운영은 SPA로 승부”
‘또마’ 캐릭터에서 문화 아이콘으로
“소싱력과 트렌드 모두 갖춘 ‘어라운드101’”
“즐거운 ‘작은 사치’를 누릴 수 있는 곳”
“사입형 SPA, 이제는 미래성장 준비합니다”
“중국시장 잡으려면 요우커만 마냥 기다릴 수 없죠”
“한국의 ‘유니클로’ 되는 것이 목표”
“팔아야 하는 상품이 아니라 팔리는 상품으로”
“급변하는 시대, 생존하려면 패러다임부터 새롭게”
“브랜드에 동대문 시스템 접목해 파워 업”
“플랙시블한 브랜드 운영 시스템이 성장배경”
“기획생산과 VMD로 앞서 나갑니다”
“‘K-뷰티 후즈 넥스트’는 ‘더프트앤도프트’죠”
‘CYB’ 통해 중국시장 노크하는 한국 브랜드
슈즈 SPA 브랜드로 중국 소비자 사로잡는다
‘DDM스퀘어’, 동대문 브랜드 중국 진출 지원
한국소재, 중국 메이저 기업과 손잡는다
신흥, 울 라이크한 재킷용 소재 선보여
KOTITI, 해외서도 시험검사 지원 확대
섬유수조, 패션소재 DB 구축 마케팅 지원
화섬협, 국내 우수 원사 중국에 선보여
메이비원(주) | 대표:황상윤 | 개인정보보호책임자:신경식
사업자등록번호:206-81-18067  | 통신판매업신고:제2016-서울강서-0922호
TEL 02)3446-7188  |  Email : info@fi.co.kr
주소 :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8로 1길 6 (마곡동 790-8) 메이비원빌딩
Copyright 2001 FashionInsight co,.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