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아야 하는 상품이 아니라 팔리는 상품으로”
가+
가-
정준섭 ‘소호티카’ 전무

2015-10-08 오후 2:22:17

(사진=심겨울 기자 sku@)



“요즘 동대문 상품은 팔아야 하는 상품이 아니라, 팔려 나가는 상품에 해당된다고 할 수 있죠. 이러한 시기를 잘 활용해 동대문 상품을 그냥 판매하는 것이 아닌 브랜딩하기 위해 의미를 부여하려고 합니다. 동대문 상품 이미지에서 탈피해 얼마나 브랜드라는 색깔을 잘 입히느냐가 사업을 성장시키는 관건이 될 겁니다.”
국내 대표 여성복 브랜드 본부장 자리를 두루 거친 정준섭 전무는 5년 만인 최근 동대문 상품 중심의 여성 편집숍 ‘소호티카’의 총괄 지휘자로 업계에 복귀했다.
정 전무는 요즘 동대문 상품은 팔려 나가는 상품이 됐을 만큼 인기 정점에 있는 상태라고 말한다. 따라서 동대문 상품과 직접 생산한 상품을 상황에 맞게 구성해 시장이 아닌 브랜드의 이미지를 심어 주는 게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말한다. 이는 동일 조닝의 브랜드와 차별화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갖춰야 하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소호티카’는 뉴욕의 스트리트 느낌이 담긴 브랜드를 지향합니다. 편집숍인만큼 특정 카테고리를 고집하기보다는 범용성을 담기 위해 힘쓰고 있어요. 베이직 라인을 중심으로, 일부 캐릭터 라인을 함께 구성해 브랜드를 완성해 나갈 계획이에요.”
2015년 F/W 시즌 론칭한 ‘소호티카는’ 초기부터 대리점 전개에 적극 나사고 있다. 이미 첫 대리점으로 지난달 18일 오픈한 당진점의 경우 56㎡(17평) 매장에서 일 평균 130~150만원 일으키고 있다.
“동대문의 디자인과 콘텐츠 파워를 잘 활용하고, 모기업의 의류 생산 인프라를 잘 활용해서 대리점 확대에 적극 나설 계획입니다. 올해 말까지 3~4개를 더 추가하고, 2016년에도 공격적인 유통망 확대에 나설 계획이고요.”
정 전무는 “다양성과 범용성을 갖추고, 빠른 스피드에 한층 개선한 기획 생산 시스템을 도입해 대리점의 매출 향상에 기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김성호 기자
ksh@fi.co.kr

- Copyrights ⓒ 메이비원(주) 패션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한국과 중국 패션&유통 기업의 성장과 성공을 응원합니다
한국 유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는 ‘뉴웨이브’
제 2의 이랜드, 더베이직하우스 꿈꾸는 ‘차이나 드림’
중국 유통 대기업, 한국 패션과 동반 성장 나선다
이랜드, 중국서도 ‘의식주휴미락’ 신화 쓴다
‘루이까또즈’ 프랑스컬처로 중국 소비자 잡는다
‘헤지스’ ‘라푸마’ 중국 시장서도 통했다
‘코오롱스포츠’ ‘슈콤마보니’ 중국서도 잘나간다
토종 SPA ‘탑텐’ 이젠 글로벌이다
젊은 세대 사로잡은 라이징스타 ‘스위브’
동광인터내셔날, 중국 온오프 동시 공략한다
세정, 중국 홍콩 등 중화권 사업 박차
해피랜드, 유아동 신상품 대거 선보인다
“알리바바와 제휴, 해외 진출 첫 걸음이죠”
“탄탄한 소싱력·MD가 핵심 경쟁력입니다”
“디자인은 컨템포러리, 운영은 SPA로 승부”
‘또마’ 캐릭터에서 문화 아이콘으로
“소싱력과 트렌드 모두 갖춘 ‘어라운드101’”
“즐거운 ‘작은 사치’를 누릴 수 있는 곳”
“사입형 SPA, 이제는 미래성장 준비합니다”
“중국시장 잡으려면 요우커만 마냥 기다릴 수 없죠”
“한국의 ‘유니클로’ 되는 것이 목표”
“급변하는 시대, 생존하려면 패러다임부터 새롭게”
“브랜드에 동대문 시스템 접목해 파워 업”
“플랙시블한 브랜드 운영 시스템이 성장배경”
“기획생산과 VMD로 앞서 나갑니다”
“‘K-뷰티 후즈 넥스트’는 ‘더프트앤도프트’죠”
한국 패션, CYB서 미래성장 설계한다
‘CYB’ 통해 중국시장 노크하는 한국 브랜드
슈즈 SPA 브랜드로 중국 소비자 사로잡는다
‘DDM스퀘어’, 동대문 브랜드 중국 진출 지원
한국소재, 중국 메이저 기업과 손잡는다
신흥, 울 라이크한 재킷용 소재 선보여
KOTITI, 해외서도 시험검사 지원 확대
섬유수조, 패션소재 DB 구축 마케팅 지원
화섬협, 국내 우수 원사 중국에 선보여
메이비원(주) | 대표:황상윤 | 개인정보보호책임자:신경식
사업자등록번호:206-81-18067  | 통신판매업신고:제2016-서울강서-0922호
TEL 02)3446-7188  |  Email : info@fi.co.kr
주소 :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8로 1길 6 (마곡동 790-8) 메이비원빌딩
Copyright 2001 FashionInsight co,.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