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지스’ ‘라푸마’ 중국 시장서도 통했다
가+
가-

2015-10-08 오전 11:44:02

′Lafuma’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국내 대표 패션기업 LF(대표 구본걸)가 중국시장에 진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며 기대이상의 성과를 보이고 있다. 중국시장의 진입장벽이 높아 아직은 뚜렷한 성과를 내고 있지는 못하지만 중국의 유력 유통업체와 협력, 계속해서 투자를 늘리고 있다.


LF는 간판브랜드인 ‘헤지스’와 ‘라푸마’를 앞세워 중국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지난 2007년 진출한 ‘헤지스’는 현재 200개 매장을 성공적으로 운영중이며, 올 5월에는 중국 지아만社와 손잡고 ‘헤지스 키즈’를 중국에 진출, 아동복 시장 공략에도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LF는 앞으로 5년 내에 자사 전 브랜드를 중국에 진출시켜 중국을 제2의 내수시장으로 삼는다는 목표를 세우고 여기에 핵심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 ‘헤지스’
‘헤지스’는 2007년 말 중국 시장에 진출한 이래, 매년 100% 이상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며 지난해 말 기준 200여개의 매장을 확보하는 등 국내 트래디셔널 캐주얼 브랜드 중 가장 성공적인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이 같은 배경에는 론칭 때부터 제품 가격, 디자인, 소재의 질을 한국과 동일한 수준으로 책정, 고급 브랜드의 이미지를 내세운 철저한 프리미엄 전략이 있었다.


매장 역시 주로 고소득층이 쇼핑을 위해 방문하는 상하이 강후이, 난징 금응 등 지역 명품 백화점이나 대형 쇼핑몰 위주로 입점하는 전략을 세워 중국 내 의사, 변호사 등 전문직 고객들에게 사랑받는 브랜드로 자리매김 했다. 이 같은 인기에 힘입어 올해 6월에는 중국 굴지의 아동복 전문기업 지아만社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아동복 ‘헤지스키즈’를 론칭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 ‘라푸마’
LF는 지난 2010년 11월 현지 법인 라푸마차이나를 설립하고 급성장하는 중국 아웃도어 시장 공략에 나섰다.


현재 북경 금원몰, 북경 췌웨이, 장춘 오야 등 중국 내 주요 백화점을 중심으로 총 100여 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올 5월에는 중국 최대 온라인몰 ‘티몰’과도 판매계약을 체결하고 온라인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라푸마차이나는 화려한 색감과 디자인을 강조한 제품 위주의 상품기획으로 한국시장에서 거두었던 아웃도어의 패러다임 시프트를 중국 시장에 재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그 결과 현지에서 매년 두 자리 수의 가파른 매출 신장세를 보이고 있다.


′HAZZYS’


김우현 기자
whk@fi.co.kr

- Copyrights ⓒ 메이비원(주) 패션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한국과 중국 패션&유통 기업의 성장과 성공을 응원합니다
한국 유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는 ‘뉴웨이브’
제 2의 이랜드, 더베이직하우스 꿈꾸는 ‘차이나 드림’
중국 유통 대기업, 한국 패션과 동반 성장 나선다
이랜드, 중국서도 ‘의식주휴미락’ 신화 쓴다
‘루이까또즈’ 프랑스컬처로 중국 소비자 잡는다
‘코오롱스포츠’ ‘슈콤마보니’ 중국서도 잘나간다
토종 SPA ‘탑텐’ 이젠 글로벌이다
젊은 세대 사로잡은 라이징스타 ‘스위브’
동광인터내셔날, 중국 온오프 동시 공략한다
세정, 중국 홍콩 등 중화권 사업 박차
해피랜드, 유아동 신상품 대거 선보인다
“알리바바와 제휴, 해외 진출 첫 걸음이죠”
“탄탄한 소싱력·MD가 핵심 경쟁력입니다”
“디자인은 컨템포러리, 운영은 SPA로 승부”
‘또마’ 캐릭터에서 문화 아이콘으로
“소싱력과 트렌드 모두 갖춘 ‘어라운드101’”
“즐거운 ‘작은 사치’를 누릴 수 있는 곳”
“사입형 SPA, 이제는 미래성장 준비합니다”
“중국시장 잡으려면 요우커만 마냥 기다릴 수 없죠”
“한국의 ‘유니클로’ 되는 것이 목표”
“팔아야 하는 상품이 아니라 팔리는 상품으로”
“급변하는 시대, 생존하려면 패러다임부터 새롭게”
“브랜드에 동대문 시스템 접목해 파워 업”
“플랙시블한 브랜드 운영 시스템이 성장배경”
“기획생산과 VMD로 앞서 나갑니다”
“‘K-뷰티 후즈 넥스트’는 ‘더프트앤도프트’죠”
한국 패션, CYB서 미래성장 설계한다
‘CYB’ 통해 중국시장 노크하는 한국 브랜드
슈즈 SPA 브랜드로 중국 소비자 사로잡는다
‘DDM스퀘어’, 동대문 브랜드 중국 진출 지원
한국소재, 중국 메이저 기업과 손잡는다
신흥, 울 라이크한 재킷용 소재 선보여
KOTITI, 해외서도 시험검사 지원 확대
섬유수조, 패션소재 DB 구축 마케팅 지원
화섬협, 국내 우수 원사 중국에 선보여
메이비원(주) | 대표:황상윤 | 개인정보보호책임자:신경식
사업자등록번호:206-81-18067  | 통신판매업신고:제2016-서울강서-0922호
TEL 02)3446-7188  |  Email : info@fi.co.kr
주소 :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8로 1길 6 (마곡동 790-8) 메이비원빌딩
Copyright 2001 FashionInsight co,.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