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중국 패션&유통 기업의 성장과 성공을 응원합니다
가+
가-
EDITOR'S LETTER >>>

2015-10-08 오전 11:26:03




◇한 국 패션시장의 ‘새로운 물결’
최근 한국 패션시장에는 새로운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온라인과 모바일 채널이 주도권을 잡고, 복합쇼핑몰이 대세로 등장하면서 새로운 신진 세력(브랜드)들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소비자의 감성 변화에는 빠르게 대응하면서 유니크한 자기만의 아이덴티티를 가진 브랜드들이 각 채널에서 성장하고 있습니다. 이번 <패션인사이트 중국 특집>에서는 이러한 최근 한국시장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브랜드에 대한 기사를 실었습니다.


◇ 본격적인 리테일 시대로 진입하는 중국 패션마켓
최근 중국 패션시장도 가파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단일 브랜드 매장은 눈에 띄게 줄어드는 반면 I.T와 같은 편집숍은 급속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고속철도가 전국을 가로지름에 따라 초대형 복합쇼핑몰들이 유통시장의 판도를 흔들고 있습니다. 중국 패션시장은 지금 변화된 생태계에 걸맞는 새로운 성장 동력을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
 
◇ 한국-브랜드, 중국 유통의 상생의 만남을 위해
한국 브랜드는 ‘디자인’과 ‘가격’ 측면에서 경쟁력이 우수합니다. 특히 최근 한국시장서 주목받는 홀세일 브랜드는 중국 편집숍과 상호 보완적인 관계입니다. 한국 브랜드는 아시아 소비자들의 감성에 맞는 디자인의 상품을 만들어 공급하고, 영업력과 판매력이 뛰어난 중국 유통기업이 이를 잘 판매한다면 한국과 중국 기업은 세계 패션시장의 흐름을 주도할 것입니다.


◇ ‘CHIC-Young Blood’는 한·중 패션산업의 협력의 장
<중국복장협회>와 <패션인사이트>는 이번 CHIC 전시회에 ‘CHIC-Young Blood’를 공동 기획했습니다. 한국의 우수한 브랜드를 중국 시장에 소개해 한-중 양국의 패션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함입니다. 내년 3월과 10월에도 ‘CHIC-Young Blood’에는 우수한 한국 브랜드를 확대 전시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정인기 편집국장
ingi@fi.co.kr

- Copyrights ⓒ 메이비원(주) 패션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한국 유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는 ‘뉴웨이브’
제 2의 이랜드, 더베이직하우스 꿈꾸는 ‘차이나 드림’
중국 유통 대기업, 한국 패션과 동반 성장 나선다
이랜드, 중국서도 ‘의식주휴미락’ 신화 쓴다
‘루이까또즈’ 프랑스컬처로 중국 소비자 잡는다
‘헤지스’ ‘라푸마’ 중국 시장서도 통했다
‘코오롱스포츠’ ‘슈콤마보니’ 중국서도 잘나간다
토종 SPA ‘탑텐’ 이젠 글로벌이다
젊은 세대 사로잡은 라이징스타 ‘스위브’
동광인터내셔날, 중국 온오프 동시 공략한다
세정, 중국 홍콩 등 중화권 사업 박차
해피랜드, 유아동 신상품 대거 선보인다
“알리바바와 제휴, 해외 진출 첫 걸음이죠”
“탄탄한 소싱력·MD가 핵심 경쟁력입니다”
“디자인은 컨템포러리, 운영은 SPA로 승부”
‘또마’ 캐릭터에서 문화 아이콘으로
“소싱력과 트렌드 모두 갖춘 ‘어라운드101’”
“즐거운 ‘작은 사치’를 누릴 수 있는 곳”
“사입형 SPA, 이제는 미래성장 준비합니다”
“중국시장 잡으려면 요우커만 마냥 기다릴 수 없죠”
“한국의 ‘유니클로’ 되는 것이 목표”
“팔아야 하는 상품이 아니라 팔리는 상품으로”
“급변하는 시대, 생존하려면 패러다임부터 새롭게”
“브랜드에 동대문 시스템 접목해 파워 업”
“플랙시블한 브랜드 운영 시스템이 성장배경”
“기획생산과 VMD로 앞서 나갑니다”
“‘K-뷰티 후즈 넥스트’는 ‘더프트앤도프트’죠”
한국 패션, CYB서 미래성장 설계한다
‘CYB’ 통해 중국시장 노크하는 한국 브랜드
슈즈 SPA 브랜드로 중국 소비자 사로잡는다
‘DDM스퀘어’, 동대문 브랜드 중국 진출 지원
한국소재, 중국 메이저 기업과 손잡는다
신흥, 울 라이크한 재킷용 소재 선보여
KOTITI, 해외서도 시험검사 지원 확대
섬유수조, 패션소재 DB 구축 마케팅 지원
화섬협, 국내 우수 원사 중국에 선보여
메이비원(주) | 대표:황상윤 | 개인정보보호책임자:신경식
사업자등록번호:206-81-18067  | 통신판매업신고:제2016-서울강서-0922호
TEL 02)3446-7188  |  Email : info@fi.co.kr
주소 :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8로 1길 6 (마곡동 790-8) 메이비원빌딩
Copyright 2001 FashionInsight co,.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