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로 지구 살리기...'데상트'가 깃발 들었다

2021-04-30 김우현 기자 whk@fi.co.kr

데상트코리아, 13번째 환경 캠페인 ‘세이브더펭귄’ 전개

데상트코리아가 '스포츠로 지구를 살리자'는 슬로건 아래 13번째 환경 캠페인 '세이브더펭귄'을 전개한다


데상트코리아가 더 건강한 지구를 지키기 위한 환경 캠페인 '세이브더펭귄(SAVE THE PENGUIN)'을 내달 1일부터 6월 30일까지 두 달간 진행한다.


데상트코리아는 스포츠 패션 기업이라는 본연의 미션에 걸맞게 '스포츠로 우리의 일상과 환경을 보호하자'는 메시지와 구체적 액션플랜을 전달하는 환경 캠페인 '세이브더펭귄'을 13년째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스포츠를 하며 지구를 지키고 환경을 보호하는 실천 전략 '#세펭하자'를 주요 활동으로 전개하며 많은 스포츠인들의 동참을 이끌어내고 있다.



특히 올해 #세펭하자는 다양한 스포츠 군에서 환경 보호를 선도하고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스포츠 크리에이터와 크루들이 동참해 캠페인을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스포츠를 통해 환경을 보호하는 플로깅, 비치클린, 클린산행 등의 형태로 동참할 수 있으며 스포츠를 사랑하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필수 해시태그 '#세이브더펭권 #세펭하자'와 함께 본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세펭하자 참여를 인증하면 캠페인 굿즈를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세이브더펭귄 굿즈는 페트병 재활용 원단으로 만든 스포츠 타올과 환경보호 활동에 필요한 친환경 봉투, 장갑, 캠페인 메시지를 담은 스티커 등으로 구성된다.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으로 스포츠 활동을 하며 환경 보호 활동을 실천할 수 있는 아이템 위주로 구성해 캠페인의 의미를 강조했다.


회사 관계자는 "세이브더펭귄 캠페인을 통해 스포츠를 사랑하는 만큼 지구를 지키는데 앞장설 수 있도록 진정성 있는 환경 보호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이브더펭귄' 캠페인 굿즈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