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양·포·동 패션위크’를 아시나요?

2021-04-28 한지형 기자 

섬유기업 마케팅 활성화 위해 ‘섬유 패션위크’ 열려


2021 양포동 섬유 패션위크 참가 기업 모집 포스터.

양주·포천·동두천 등 경기 북부 3개 시의 첫 글자를 딴 ‘2021 양포동 섬유 패션위크(이하 2021 YPD 패션위크)’가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주관으로 오는 7월부터 9월까지 개최된다.


‘2021 YPD 패션위크’는 지난해 10월 양포동 3개 시가 섬유기업의 공동 발전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양주포천동두천 글로벌 섬유가죽패션산업특구’ 활성화의 하나로 열리는 행사다.


이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O2O(Online to Offline) 비즈니스 전략으로 라이브 커머스(B2C)와 섬유 프리미엄 수주 전시회(B2B) 두 가지로 구분되어 추진된다.


라이브 커머스(B2C)의 경우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내 입주해 있는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 디자이너들과 협업하여 진행한다. 한국패션디자이너연합회 소속 명유석, 최경호 디자이너도 함께하며, 참여를 신청한 섬유기업의 원단을 활용해 프로모션 의상을 제작하고, 7월 중 쇼핑 라이브 방송을 통해 최종 구매 단계인 소비자와의 세일즈 기회를 마련한다.


섬유 프리미엄 수주 전시회(B2B)는 온라인 화상상담회와 오프라인 전시회 공동관 참여 및 바잉 패션쇼로 구성하여 9월 중 온오프라인 복합 형태로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온라인 화상상담회에서는 KOTRA의 주요 국가별 각 무역관을 중심으로 관련 바이어에게 집중적인 홍보를 지원한다. 또 한국섬유소재연구원의 전문성과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운영하는 GTC(경기섬유마케팅센터)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섬유기업의 비즈니스가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경기섬유산업연합회는 국내외 차별화된 니트 소재, 친환경, 기능성, 지속가능 소재 등 완제품으로 수출이 가능한 관내 소재 섬유기업을 오는 5월 7일까지 프로그램별로 모집하고 있으며, 세부내용은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YPD 패션위크 관계자는 “관내 섬유기업이 디지털 마케팅 역량과 대응능력을 키워나가는 데 있어 ‘양포동 섬유패션위크’가 새로운 세일즈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면서 “지자체 간 상시 협력을 통해 기업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2021 YPD 패션위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경기섬유산업연합회 산업특구팀(031-850-3629)]로 문의하면 된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