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더에러’ 태운 ‘블루 여우’

2020-08-04 황연희 기자 yuni@fi.co.kr

더 블루이스트 폭스 테마 ‘메종키츠네 X 아더에러’ 콜래보

'더 블루이스트 폭스'를 테마로 한 '메종키츠네 X 아더에러'

젊은 층의 힙 브랜드 '메종키츠네'와 '아더 에러'가 만났다.



삼성물산 패션부문(부문장 박철규)이 운영하는 프랑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메종키츠네(Maison Kitsne)'가 '아더 에러'와의 새로운 협업 상품을 출시했다.


이번 협업은 '더 블루이스트 폭스'를 주제로 진행한 것으로 유니크한 스트리트 브랜드 '아더 에러(ADER ERROR)'와 협업해 자유롭고 창조적인 여우 심볼을 활용한 협업 컬렉션을 선보였다.


'메종키츠네'는 올해 느긋하게 휴식하고 있는 '칠랙스 폭스', 요가 동작을 컨셉으로 한 '요가 폭스' 등 여우 로고의 변주를 시도하고 있는데 이번에는 '아더에러'와 함께 시간 속을 여행하는 '블루 폭스'의 여정을 담아냈다. 특히 이번 컬렉션에서 블루 컬러의 폭스 심볼은 여우 몸 전체를 파란색으로 표현한 디자인부터 얼굴 등을 캐릭터화해 프린트 및 자수로 재미있고, 세련되게 표현했다. 또 '아더 에러'의 레터링을 레이어드 한 그래픽을 여우 심볼에 포인트로 활용해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미학을 드러냈다.


이번 협업 상품은 시간 속을 여행하는 '블루 폭스'의 여정을 담아냈다

상품은 오버사이즈 티셔츠, 스웨트 셔츠, 데님 등 의류와 캡 모자 등으로 출시됐다. 



데님 팬츠에는 '메종키츠네'와 '아더 에러'의 로고는 물론 '아더 에러'에서만 볼 수 있는 엉뚱한 위치에 심볼 레이블이 디자인적 포인트로 사용됐다. 가격대는 스웨트 셔츠 34만 9000원, 티셔츠 16만 9000원, 모자 13만 9000원, 양말 4만 9000원이다.


송태근 '비이커' 팀장은 "'메종키츠네'와 '아더 에러'가 만나 자유롭고 창조적인 다양한 측면을 볼 수 있는 '블루 폭스' 컬렉션을 선보였다"며 "사랑스러운 폭스가 다양한 형태로 출시돼 침체돼 있는 패션 시장에 활기를 불어 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메종키츠네 X 아더 에러' 협업 상품은 '메종키츠네' 가로수길 플래그십 스토어 및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통합 온라인몰 SSF샵(www.ssfshop.com)에서 판매된다.


데님 팬츠에는 '아더 에러'에서만 볼 수 있는 엉뚱한 위치에 심볼 레이블이 디자인적 포인트로 사용됐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