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지스골프 ‘쉴드 시리즈’로 자외선 완벽 차단

2020-06-22 김우현 기자 whk@fi.co.kr

트랜스포머형 모자, 하이브리드형 티셔츠, 목 가리는 마스크 등 출시

헤지스골프 ‘H-쉴드 시리즈’


LF의 골프웨어 브랜드 ‘헤지스골프’가 강력한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줄 골프웨어 및 용품인 ‘H-쉴드 시리즈’를 출시했다.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방패처럼 자외선을 막아줄 H-쉴드 시리즈는 뛰어난 자외선 차단 기능성, 높은 활용도, 세련된 디자인 등 세 가지 요소를 모두 갖춘 것이 특징이다. 쿨링 소재의 골프웨어와 기발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모자가 주력 제품으로 마스크, 팔토시, 손등덮개, 스카프, 얼음주머니에 이르기까지 한여름 상쾌한 라운딩을 위한 다양한 아이템으로 구성된다. 


먼저 대표 아이템인 ‘육각캡’은 자외선을 360도로 차단하는 트랜스포머형 모자다. 숨겨진 확장캡을 펼치면 옆으로 들어오는 햇빛까지 완벽하게 막을 수 있을 뿐 아니라 탈부착이 가능한 쿨링 소재의 썬쉴드를 사용해 뒷목까지 가릴 수 있다.


간편하게 활용할 수 있는 같은 종류의 썬캡도 출시된다. 숨겨진 확장캡이 있는 것은 물론,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건조시키는 쿨에버 소재의 땀받이를 이마가 닿는 부위에 적용해 쾌적하다.


감각적이고 시원한 필드룩을 완성할 하이브리드형 티셔츠도 준비됐다. 몸판에는 청량감이 느껴지는 경량 폴리 스판 소재를, 소매에는 흡습속건 및 UV 차단 기능성의 얇은 냉감 소재를 사용해 티셔츠와 팔토시의 장점을 결합했다. 냉감 소재 롱 마스크는 목까지 내려오는 길이로 햇빛으로부터 연약한 목 피부를 보호할 수 있는 유용한 아이템이다. 특히, 귀 아래 부분까지 자연스럽게 덮는 디자인으로 사용자의 니즈를 세심하게 고려했다.


장민준 팀장은 “햇빛이 강한 여름철 필드 위에서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이 자외선 노출로 인한 피부 손상”이라며 “UV 차단, 냉감 기능성은 물론 숨은 고민까지 철저하게 고려한 H-쉴드 시리즈로 고객들이 안심하고 온전히 라운딩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F몰에서는 이달 말까지 H-쉴드 시리즈 기획전을 운영한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