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츠로 출발한 ‘24/7’, 정식 온라인 브랜드 됐다

2020-06-17 김우현 기자 whk@fi.co.kr

원마일웨어 니즈 반영…단순 킬러 아이템서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확장

남성 팬츠 아이템으로 출발한 ‘24/7’이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정식 론칭된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에서 전개하는 남성복 브랜드 시리즈의 온라인 전용 아이템으로 출발한 ‘24/7팬츠’가 ‘24/7(이사칠)’ 브랜드로 정식 론칭된다.


‘24/7’은 24시간 7일 내내 입어도 편안하다는 뜻으로, 원마일 웨어를 지향하는 온라인 전용 브랜드다. 그 첫 시작은 2018년 선보인 ‘24/7팬츠’다.


코오롱FnC ‘시리즈’의 온라인 전용 상품으로 출발한 ‘24/7’은 팬츠 단일 아이템으로 누적판매 4만 5000장을 기록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이후 24/7팬츠에 코디해 입을 수 있는 티셔츠 등으로 아이템을 확장하면서 그 가능성을 타진했다.


올해 초부터 코오롱FnC의 브랜드 실험실인 프로젝트 그룹팀으로 옮겨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새 출발을 알렸다. ‘24/7’은 이번 시즌 24/7팬츠를 비롯 26개 아이템으로 구성된다. 우선 24/7팬츠는 와이드핏, 스탠다드핏, 세미와이드핏 등 세 가지 실루엣으로 확장, 6월 2주차 현재 1만 3000장의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새롭게 내놓은 ‘7days 셋업’은 재킷과 팬츠로 구성되는데, 이 역시 이번 시즌 준비한 물량을 완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티셔츠 중 가장 인기있는 상품은 미국 면으로 제작한 ‘USA 코튼 티’ 제품으로 현재 3차 리오더를 진행 중이다.


‘24/7’은 올 들어 그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5월 말 기준 매출 목표치의 2배를 달성한 가운데 특히 3월 중 매출 신장율은 350%에 달할 정도로 가파르다. 이 같은 급격한 신장세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읽힌다.


이는 재택근무 확산 및 사회적 거리두기로 이른바 슬세권(슬리퍼+역세권)이 부각되면서 행동반경이 좁아진 소비자들이 집에서나 밖에서나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원마일 웨어에 대한 수요가 커졌기 때문이다. 24/7은 ‘인도어(indoor)’와 ‘아웃도어(outdoor)’ 어디서나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심플한 디자인과 컬러, 편안한 오버핏이 특징이다. 이번 시즌에는 셔츠형 원피스, 면 원피스 등 여성용 아이템도 내놓고 고객욕구에 적극 부응하고 있다.


브랜드 관계자는 “그동안 단일 아이템에서 기본을 다질 수 있었던 것은 고객과의 빠른 소통에 주력했기 때문이다. 고객의 원하는 바를 즉시 상품 업그레이드로 연결시킨 것이 주요했다. 이제는 다양한 아이템 확장 단계로 들어섰다.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브랜드인 만큼 정확한 타겟팅과 빠른 피드백으로 브랜드를 키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