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문화, 7개 지자체와 함께 활성화

2020-06-16 황연희 기자 yuni@fi.co.kr

10월 한복문화주간 프로그램 지역별 운영

[2019 한복문화주간 행사사진] 부산 한복패션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김태훈) 한복진흥센터가 지역 기반의 '한복 입는 문화 활성화'에 나선다.

한복진흥센터는 '2020 한복문화 활성화 지원사업'을 통해 전라북도 남원시, 전라북도 전주시, 경상북도 경주시, 경상남도 진주시, 서울시 종로구, 전라남도 곡성군, 경상북도 상주시 7개 지자체를 최종 사업대상지로 선정했다.

'2020 한복문화 활성화 지원사업'은 한복문화를 일상문화로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전국적으로 확대하고자 진행되는 사업이다. 기존 '한복문화주간' 사업에서 지역과의 연계를 강화하고, 한복문화 지역거점 사업을 새로 마련하여, 지역 중심의 한복문화 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국공예 디자인문화진흥원은 이번에 선정된 7개 지자체와 함께 10월 한복문화주간 사업을 함께 한다. 전주시, 경주시, 진주시, 남원시 4개 지자체와 함께할 예정으로 ▲전주시는 한복 패션쇼를 포함한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한복모델선발대회, 한복 맛길 순례단, 한복 좀비런 야간 프로그램 ▲경주시는 경주 상징 8색 복식체험, 경주유적지 5선을 활용한 영상 플래시몹과 미디어 파사드, 가마민족복식 전시 등의 프로그램 ▲진주시는 지역 특산품인 실크원단을 활용한 한복 패션쇼와 진주남강 김시민 진주성대첩 투어, 한복입기 및 공예 체험, 마켓 ▲남원시는 한복거점인 '남원예촌'에서 시민참여형 기획프로그램 운영 및 전 세대를 아우르는 한복입기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한복입고 북촌나들이 프로그램

또 한복문화 활성화 지역거점으로서 한복착용 활성화 정책을 마련하고 한복체험 및 교육, 지역문화와 한복을 융합한 상시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할 지자체로는 남원시, 종로구, 곡성군, 상주시가 선정됐다.

▲남원시는 예술인과 시민들이 함께하는 플리마켓, 남원만의 풍류문화를 살린 한복 전시 및 패션쇼 ▲서울 종로구는 한복 착용자 대상 문화시설 특별할인 이벤트 및 한복체험을 상시 운영하며, 매달 셋째 주 토요일 다양한 한복 프로그램 운영 ▲곡성군은 한복의 보편성을 고찰하는 아카데미 등의 교육을 상시 프로그램으로 운영하는 한편, 심청전과 섬진강 기차마을을 접목한 한복 패션쇼 등을 한복문화주간에 선보일 계획이다. ▲상주시는 지역 전통산업인 명주를 활용한 체험 프로그램을 비롯해 한복·한옥·한식이 어우러진 종가에서의 담소, 한복 배틀그라운드 게임대회 등을 운영한다.

한복진흥센터 관계자는 "한복문화 활성화 지원사업은 지역 중심의 한복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는 동시에,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에도 의미가 있다"면서 "지역적 특색이 반영될 다채로운 한복문화 프로그램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