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노’, 올 여름엔 휘게처럼!

2020-06-15 황연희 기자 yuni@fi.co.kr

MZ세대 위한 슬라이드 패션 제안

스코노코리아(대표 백동재)가 '스코노'의 리프레쉬를 단행하며 상품 라인에 변화를 주고 있다.


편안한 캐주얼 스니커즈 신발로 인기를 얻어 온 '스코노'는 고객 레인지 확장을 목표로 지난 추동시즌부터 상품 카테고리의 변화를 꾀하고 있다. 심플하고 클린한 이미지를 강조해왔던 '스코노'는 젊은 층의 니즈를 반영해 트렌디하고 캐릭터를 강조한 상품군을 추가했다. 그 첫번째가 지난 추동시즌에 선보인 어글리 슈즈 모로(MORO) 라인이고 이번 여름에는 슬라이드 라인을 확대해 이미지 변신을 꾀하고 있다.



'스코노'가 여름 시즌 전략 상품으로 출시한 CLIO(좌)와 ATEN(우) 슬라이드



 
'스코노' 여름 대표 슈즈로 선보이고 있는 라인은 컴포터블 슬라이드 라인이다. 이번 여름 샌들류보다 슬라이드 스타일의 강세를 예상, 다양한 스타일로 슬라이드 샌들 스타일을 제안하고 있다. 여성 고객을 위한 CLIO, ATEN 라인과 남성 고객을 위한 CLEON, FLINK 슬라이드가 대표적이다. 음악의 뮤즈를 상징하는 CLIO 슬라이드는 가죽 느낌의 소재로 위빙을 표현해 클래식하면서도 유니크함을 표현했고, 고대 태양을 상징하는 ATEN 시리즈는 캐주얼한 디자인에 신축성있는 발등 부분의 스트랩으로 편안한 착용감을 강조했다. 


또 남성 고객을 위한 CLEON 슬라이드 역시 캐주얼한 느낌에 최적의 착화감을 어필하고 있다. 어퍼 소재는 가죽 느낌이 나는 마이크로 파이버 소재를 활용해 가볍지만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한다. 노르웨이어로 GOOD을 의미하는 FLINK 슬라이드는 가죽 느낌의 소재에 펀칭을 사용해 클래식하면서도 유니크함을 강조한다. 무엇보다 '스코노'의 강점은 착화감. 폴리우레탄 아웃솔로 우수한 착화감과 가벼운 무게를 자랑한다. 첫 모델로 제안했던 CLIO 슬라이드 슈즈가 인기를 얻으면서 리오더를 진행했고 후속 모델로 출시한 ATEN, FLINK 등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상품군의 바리에이션은 이커머스 비즈니스를 확대하기 위한 복안이기도 하다. '스코노'는 백화점, 쇼핑몰, 아울렛 등 오프라인 비중이 높았으나 지난해 비효율 오프라인 매장을 정리하고 자사몰을 비롯한 이커머스 채널을 확충하고 있다. 이를 위해 10~20대 초반의 착장 스타일에 맞는 상품군을 늘리고 타겟 마케팅을 강화해 이커머스 매출을 잡겠다는 전략이다.


백동재 스코노코리아 대표는 "지난 2005년 국내 첫 선을 보인 '스코노'는 노르웨이의 북유럽 감성과 실용주의를 담은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키워나가고 있다. 지난 15년 동안 브랜딩에 투자를 단행하고 글로벌 상표권도 획득한 만큼 올해는 라이선스 비즈니스까지 확대할 것으로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