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트리플스트리트’ 축제 거리 조성, 핫플레이스로 떠올랐다
2017-05-15김성호 기자
대형 패션 매장과 체험 콘텐츠 결합…‘포켓몬 월드 페스티벌’ 이슈 몰이




송도신도시에 지난달 29일 오픈한 복합쇼핑몰 '트리플스트리트'가 대형 패션 MD와 체험형 시설 등을 키 테넌트로 유치해 성공적인 오픈을 이뤄냈다.



송도 신도시에 지난달 29일 오픈한 복합쇼핑스트리트 ‘트리플스트리트’가 쇼핑과 음식, 볼거리가 가득한 가족단위 고객이 몰리는 핫플레이스로 빠르게 부상하고 있다.

차별화된 MD 구성을 선보이고 이색 축제를 열어 오픈 1주일 간 100만 명에 가까운 고객 집객이 일면서 사람들이 몰려들고 있는 것이다.

‘트리플스트리트’는 기존의 쇼핑몰과의 차별화를 위해 대형 매장들을 대거 유치, 하나의 건물을 하나의 브랜드가 사용하는 ‘원 브랜드 원 빌딩’ 전략을 선보였다. 이를 통해 SPA 브랜드 ‘자라’와 ‘H&M’이 각각 2314㎡(700평), 2480㎡(750평) 규모로 국내 최대 크기로 입점했으며, 글로벌 브랜드 ‘게스’는 전세계 최대 규모(809㎡) 크기의 매장 안에 직선거리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해 쇼핑의 편의성까지 높여 주목받고 있다.


피카츄 플래시몹 오픈 행사 장면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727㎡), ‘언더아머’(396㎡), ‘데상트’, ‘엄브로’, ‘르꼬끄골프’(각 330㎡)등도 대형 규모의 매장을 열어 아이템 수를 확장하고, 여성복 ‘숲’은 ‘숲 갤러리’, 캐주얼 ‘폴햄’은 ‘프로젝트 폴햄’을 선보여 복합 매장을 시도했다.


‘트리플스트리트’는 패션뿐만 아니라 체험형 MD도 돋보이는 구성 요소다. 송도 신도시의 첫 영화관인 ‘메가박스’를 8개관 1500석 규모로 개관했고, 세계 최초의 VR 테마파크 ‘몬스터VR’과 홀로그램 콘서트장 ‘케이라이브(K-live)’, 그리고 ‘스타벅스’의 프리미엄 버전인 리저브 매장 등 폭넓은 연령대를 흡수하는 컨텐츠로 복합쇼핑 스트리트의 완성도를 한층 높였다.


오픈과 동시에 개최된 ‘포켓몬 월드 페스티벌 2017’은 365일 축제의 장으로 자리매김할 ‘트리플스트리트’의 첫 번째 행사로 높은 호응을 얻었다. 거리 곳곳에는 피카츄 풍선과 포켓몬스터 피켓 등이 설치돼 다양한 재미와 볼거리를 제공했으며, 광장에서는 주말 및 공휴일마다 대형 피카츄가 등장하는 플래시몹 이벤트를 펼쳐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1m가 넘는 대형 피카츄들은 노래에 맞춰 귀여운 안무를 선보이며 고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했다.




스포츠 슈즈 중심의 메가 스테이지를 선보인 'ABC마트'

'플러스에스큐'



‘트리플스트리트’ 운영사인 에스디프런티어의 정성조 대표는 “‘트리플스트리트’는 기존의 유통관점에 맞춘 복합쇼핑몰의 개념에서 벗어나 브랜드에 중점을 둔 하나의 도시를 설계하듯 공간감을 주어 ‘트리플스트리트’만의 문화를 조성하고자 했다”며 “무엇보다 똑같은 쇼핑몰에 지루함을 느끼는 고객들을 위해 MD구성에 있어 대규모 패션매장들을 유치하고,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체험형 콘텐츠를 결합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 대표는 “‘트리플스트리트’의 계획만을 보고 아직 상권이 제대로 자리잡지 않은 송도에 대형 매장으로 입점하는 투자를 감행해 준 업체들에게 감사 드린다”며 “앞으로 ‘트리플스트리트’를 365일 축제와 페스티벌이 열리는 축제의 장으로 만들어 수도권을 대표하는 쇼핑과 관광의 명소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330㎡ 규모의 대형 매장으로 구성한 '데상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