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brand‘, ‘구호’ 국내 넘어 세계 정상 꿈꾼다
2017-11-15강경주 기자 kkj@fi.co.kr
여성복 ‘구호’가 국내외로 이슈몰이에 나서고 있다. 국내에서는 2030에 맞춘 토털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브랜딩 작업에 나서고 있고, 해외에선 글로벌 시장에 적합한 선진 기획 시스템을 구축해 바이어의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달에는 서울 한남동에 ‘구호’의 첫 대규모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었다. 이 플래그십 스토어는 ‘구호’가 토털 라이프스타일로 도약하는 첫 걸음을 보여주는 매장이다. 지하 1층에서 지상 2층까지 총 3개층으로 구성된 이 매장은 카페가 구성돼 있으며 의류 외에 리빙, 뷰티, 잡화까지 다양한 상품을 판매한다. 특히 젊은 층 유입을 위해 영 & 컨템포러리 라인을 구성한 것이 돋보인다.


‘구호’는 지난해 9월 뉴욕 패션쇼 이후 버그도프굿맨을 비롯 홍콩 럭셔리 백화점 레인크로포드, 컨템포러리 온라인 편집숍 쎈스 등에 입점하는 쾌거를 올렸다. 올 9월 뉴욕 맨하탄에서 선보인 2018 S/S 프레젠테이션 역시 글로벌 주요 백화점 바이어 및 온라인 바이어 그리고 WWD, 포브스, 뉴욕타임즈, 베니티페어, 하퍼스바자, 엘르 등 패션매거진 관계자 300여 명이 대거 참석해 그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구호’는 글로벌 진출에 속도를 내기 위해 해외의 선진 기획 시스템을 도입, 딜리버리별 소재, 컬러, 아이템 등을 명확하게 구성해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또 보그, V매거진 에디터 등으로 활동 중인 벨기에 출신 세계적인 스타일리스트 탐 반 도프와의 협업을 통해 착장 중심의 기획력을 강화하는 등 세일즈로 연결시키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