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FD, 연계 업종의 지속적 확장이 그룹 경쟁력으로 안착
2017-06-01최현호 MPI 대표 






패션잡화 영역의 전문 기업으로만 주로 인식되었던 디에프디그룹의 비즈니스 영역은 어느덧 라이프스타일 소비 전 부문을 아우르고 있다. 신발, 골프웨어는 물론 레저소비 사이트 개발에까지 이르는 탄탄한 연계 업종 확대 수직계열화로 비교적 잘 안착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있다.

캐주얼 시장의 영역은 이제 어느 특정 아이템이나 특정 소비 계층만을 부분 지칭하는 것이 아니다. 그런 관점에서 이제 캐주얼 패션시장에 준거하는 전문 패션기업을 단순히 기반하는 비즈니스 영역의 범위로 제한하는 시각은 점점 그 실효성을 얻지 못하고 있다. 디에프디그룹의 '소다'는 여전히 시장의 리더십을 견지하고 있다. 백화점 오프라인 유통의 전반적인 위축세에도 불구하고 이같은 안정적인 결과를 유지하는 모습에서 그간 축적된 디에프디그룹의 '소다' 비즈니스 경쟁력을 짐작할 수 있다.

이같은 충성도 높은 고객기반과 경쟁 내공을 바탕으로 전개되고 있는 골프웨어 부문의 확장 비즈니스 또한 비교적 준수한 성장 궤적으로 나아가고 있다. 더불어 최근 박차를 가하고 있는 라이프스타일 풀라인 비즈니스 포트폴리오의 장대한 구성 전략 아래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레저타운의 개발 등 관련 파생 비즈니스 영역으로의 확장은 더욱 더 디에프디 비즈니스의 전체 경쟁력 향상으로 귀결되고 있다. 이런 관점에서 디에프디가 나아가고 있는 확장·융합적 미래 비즈니스 버전은 보다 풍성한 콘텐츠와 연계 비즈니스 역량의 시너지로 한 차원 앞선 라이프스타일 기반 비즈니스 모델의 또 다른 기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17년 더욱 진일보하고 풍성한 디에프디 그룹의 경영성과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