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통상, 경영의 큰 그림으로 한국 대표 브랜드 밑 그림 그린다
2017-06-01최현호 MPI 대표 






1등 DNA는 기업 경영에서 자주 강조되는 키워드이다. 한국 캐주얼 부문 최고 패션기업을 지향하며 동시에 글로벌 브랜딩의 미래를 추구해온 신성통상의 비전이 다시 한 걸음 가까워지고 있다. 최고경영자의 확고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는 언제나 미래 성과의 가장 강력한 동인이다. 신성통상이 급변의 시장환경 등락에도 불구하고 TOP 10에 위치하며 글로벌 브랜딩 전략 유지가 가능했던 것은 바로 최고경영자의 확고한 큰 그림(Big Picure)가 견지되었기 때문이다.

이런 관점에서 신성통상의 공격적인 투자와 조직 몰입, 그리고 글로벌 브랜딩 일관성에 대한 일각의 우려는 다소 성급하다는 판단이다. 사실 신성통상의 인수 초기 거의 전무에 가까운 토양에서 에이션패션을 통해 도전한 폴햄의 대성공을 예견한 전문가는 거의 없었다. 성과는 역량의 진위 여부를 판가름 하는 첫 번째 지표이다. 상당기간 유지될 수 있는 우연한 성과는 결코 존재하지도 않는다. 모든 비즈니스에서 실제 역량은 성과를 통해 증명된다. 마치 빛의 존재가 그림자로 더욱 뚜렷해 지듯이.

이미 한국 캐주얼부문 패션 비즈니스 영역에서 대표적인 전문 기업으로 자리매김되고 있는 신성통상의 비전은 한국형 캐주얼 패션 비즈니스의 글로벌화에 있어서도 매우 중요한 이정표가 된다. 사실 아직껏 글로벌 패션시장 영역에서 K-패션에 대한 높은 관심과 주목도에 비해 실제로 이에 비견될만한 한국 대표 브랜드는 아직도 전혀 영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초우월적인 SCM 인프라를 기반으로 탄탄한 캐주얼 패션 부문의 조직 역량과 흔들림 없는 최고경영자의 전략 일관성을 통해 달성한 신성통상의 굳건한 성장 행보는 글로벌 시장에서 구현될 미래 모습의 중요한 모멘텀으로 기억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