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시티’, “이제부터 내 마음 속에 저장!”
2017-09-15강경주 기자 kkj@fi.co.kr
15억 매출 ‘프로듀스 101’, 1만개 팔려나간 ‘윤식당’ 앞치마

내년 유통망 확장 가속도 붙인다


'신서유기'의 신묘한힘 인형. 부적 같은 이미지로 인기가 높다.

CJ E&M의 콘텐츠를 상품으로 풀어내는 루비콘컴퍼니(대표 이덕재)의 ‘마이시티(MYCT)’가 감을 잡은 것일까.

‘프로듀스 101’ ‘윤식당’ ‘신서유기’ 등 인기 예능 프로그램 굿즈들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5월 중순부터 판매를 시작한 ‘프로듀스 101’의 응원복 등의 의류는 물론 응원봉, 뱃지에 이르는 다채로운 굿즈들이 누적 판매액 15억원을 넘겼고, ‘윤식당’의 앞치마, ‘신서유기’의 인형 등도 1만개 이상 판매되면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마이시티’는 CJ E&M의 방송 프로그램의 시작부터 함께 한다. 프로그램을 상품화하는 기획을 맡는다. ‘마이시티’가 직접 생산에 나서는 경우도 있지만 특정 제품은 파트너사와 손잡고 기획과 제작을 함께 한다. 대표적인 것이 아이돌 굿즈인 ‘워너원’ 제품. 기존의 패션, 액세서리 제품과는 기획 방향이나 소비 경향이 판이하게 다르다는 점에서 ‘워너원’ 각 멤버의 기획사가 합작한 조인트벤처와 손을 잡았다.

강점이 결합되자 시너지가 빛을 발했다. 지난달 롯데백화점 영플라자 명동점에서 진행된 팝업스토어는 2일간 1억8000만원의 매출을 올리며 인기를 끌었다. 현재도 평일 일매출이 500만원을 넘는 등 판매율이 90%를 넘어가면서 리오더가 진행중이다. ‘프로듀스 101’ 번외편에 등장한 분홍색 트레이닝복은 1주일 만에 8000만원 수량이 예약 판매됐다.

이러한 인기에 유통가의 러브콜도 이어지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물론 신세계 센텀시티점, 강남점 팝업 등으로 시장성을 확인하고 있다. 온라인 유통은 자사몰을 비롯해 G마켓에 입점했고, 쿠팡은 ‘마이시티’의 제품을 2000장 가량 사입했다. 멀티플렉스 CGV의 캐릭터숍에도 ‘신서유기’ 캐릭터 인형이 입점하는 등 각 제품의 카테고리에 맞는 새로운 유통처를 찾아나서고 있다.

‘마이시티’는 올해 60억원, 내년 140억원의 매출을 목표로 한다. 이와 함께 지속적인 판매가 이뤄질 수 있는 앵커 제품의 개발과 새로운 브랜드를 론칭해 서울 상암점에 이어 유통망을 확장할 계획이다.

김용채 루비콘컴퍼니 대표는 “전개 반년간 다양한 시행착오를 거쳤지만 최근 눈에 띄는 매출이 나타나면서 브랜드 전개에 자신감이 생겼다”며 “미국 유니버셜 스튜디오처럼 우리 예능 프로그램이 몇 십년이 지나도 사랑받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다채로운 상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위쪽부터 '프로듀스101' 연습생 티셔츠 '윤식당 앞치마, 응원 야광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