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우람 스퀘어벤처스 상무
2019-08-15이은수 기자 les@fi.co.kr

스타트업 기업에서 가장 주목받는 것, 바로 VC다. 제 3자의 눈으로 시장을 바라보면서 국내 패션기업에 투자한 노우람 스퀘어벤처스 상무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스퀘어벤처스는 애슬레저 브랜드 ‘안다르’와 프리미엄 디자이너 핸드백 브랜드 ‘로사케이’ 등에 투자한 VC.



Q / 최근 3년간 투자한 패션, 뷰티 기업은
여성 소비재 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은 편이다. 초반 여성 이너웨어 기업에 투자하려 했으나 무산, 이후 전 세계적으로 애슬래저 시장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면서 물색하던 중 안다르에 투자를 진행하게 됐다. 비슷한 시기에 디자이너 핸드백 브랜드 로사케이에도 투자, 크리에이티브한 디자인과 글로벌 진출 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투자를 진행했다.


Q / 투자 이후 성과 및 미래 잠재력은
안다르는 투자 이후 3~4배 이상 성장, 기업가치는 약 1000~1200억원이다. 로사케이 역시 1.2배 정도 성장한 것으로 보여진다. 두 브랜드 모두 해외진출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으며 제품을 생산하는 본질에 집중, 꾸준히 성장해 나갈 것으로 본다.


Q / 스타트업 투자의 매력은
스타트업의 경우 적은 자본을 투입이 가능하며 투자 성공 시 결과는 그 이상이다. 하지만 예측이 어려워 대표의 역량과 시장 상황을 보고 베팅해야하기 때문에 리스크를 감수해야한다.


Q / 투자 포인트는
대표의 역량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 특히 브랜드 고유의 콘셉이 있는지, 생산, 유통 분야의 경험 유무를 중점적으로 본다. 추가로 해외진출 가능성도 중요하다.


Q / 패션기업 투자 시 어려운 점은
타 산업에 비해 시장 성장에 대한 예측 판단이어렵다. 일례로 지지부진하거나 갑자기 이슈가 터지는 케이스가 많은편, 예측 툴도 없다. 또한 투자를 진행하다보면 대표와 투자사간의 소통이 원활하지 못하면 정말 힘들다.


Q / 한국 패션산업 투자 가치 전망 및 계획은
스퀘어벤처스는 해외진출이 가능한 콘텐츠사, 즉 유니콘을 발굴하는 회사다. 해외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아이템이 패션, 뷰티 콘텐츠에서 가능성을 보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