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패션한류’ 팔걷어 붙였다
# 해외 유력 바이어, 미디어들은 정욱준 디자이너의 ‘준지’를 한국의 대표적인 패션 브랜드로 언급하는데 주저하지 않는다. ‘준지’는 현재 전세계 30개국 120여 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는 파리 컬렉션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영국 패션 전문지 BoF(The Business ...
2018-06-01 822호
<중국> 중국 골프웨어,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진화 중
최근 몇 년간 중국 대형쇼핑몰의 캐주얼웨어 존에서는 비슷한 특성을 가진 상품이 큰 인기를 끌었다. 바로 밝은 컬러의 고급스러운 소재의 제품이 그것이다. 이들 상품은 일부 지역에서 매출의 상당부분이 발생할 정도로 판매가 집중되고, 고가의 상품이었으며, 스포츠 캐주얼웨어에 속했다. 바로 골...
2018-04-15 819호
골프웨어 편집숍, 한국도 가능할까?
골프존유통(대표 장성원)의 ‘골프에비뉴’가 골프웨어 시장의 새 바람으로 주목받고 있다. 스크린 골프 ‘골프존’으로 시작해 골프용품 유통, 연이어 의류 유통으로 사업을 넓히면서 골프웨어 시장의 리테일러로 활약할 가능성을 내비치고 있다.2016년 10월 론칭한 ‘골프에비뉴’는 지난해 연매출...
2018-04-15 819호
김한흠 크리스에프앤씨 사장
어덜트 마켓 ‘마이더스의 손’. 패션시장에서 김한흠 크리스에프앤씨 사장을 이렇게 평가하는데 주저하는 이는 없다. 그가 손을 댄 브랜드는 주춤하다가도 일어섰고, 신규 브랜드는 성공가도를 달렸다. ‘PAT’에 이어 ‘올포유’, ‘엘레강스스포츠’ 등 그가 거쳐간 브랜드는 볼륨브랜드로 성장했으...
2018-04-15 819호
브랜드 밸류로 승부하는 ‘까스텔바작’, 이젠 글로벌!
까스텔바작(대표 백배순)의 골프웨어 ‘까스텔바작’이 론칭 3년차인 올해 또 하나의 큰 그림을 그린다. 이미 1000억원 대 볼륨 브랜드로 성장한 ‘까스텔바작’은 젊은 감성과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아트 골프웨어’ 이미지의 브랜딩 작업에 박차를 가하는 동시에 해외 진출을 본격화, 글로벌...
2018-04-15 819호
‘헤지스골프’ 빨간 바지는 우승 부르는 행운의 옷
LF(대표 오규식)에서 전개하는 ‘헤지스골프’가 매년 두 자리수 매출 증가율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2535뉴서티층을 겨냥해 ‘헤지스’의 고유 TD 캐주얼룩에 기능성을 더한 것이 시너지를 냈다는 평가다.‘헤지스골프’는 브랜드의 헤리티지인 TD 캐주얼의 고급스러움에 자기만의...
2018-04-15 819호
‘마스터바니에디션’, 크리스의 신 성장 동력으로!
크리스에프앤씨(대표 우진석)가 4번째 포트폴리오로 ‘마스터바니에디션(MASTER BUNNY EDITION)’을 선택했다.이 회사는 올 하반기 준비하고 있는 기업상장을 위해 ‘마스터바니에디션’을 ‘핑’ ‘팬텀’ ‘파리게이츠’에 이은 성장 동력으로 키운다는 전략을 마련했다. 이를 위해 유통...
2018-04-15 819호
김동규 ‘임페리얼’ 사업부장
김동규 ‘임페리얼’ 사업부장 슈페리어(대표 김대환)가 골프 캐주얼 ‘임페리얼’의 재도약을 위해 대대적인 투자를 선택했다.최근 골프웨어 시장이 전반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브랜드 밸류를 높이기 위해서는 브랜드 운영 시스템 개혁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이를 위해 올 춘하 시즌부터...
2018-04-15 819호